미래에셋대우

값진 직장생활? '태도'가 반이다!
(2017년 10월 기사)

값진 직장생활? '태도'가 반이다!
메인 이미지 보이기
  • 처음 >
  • 컬쳐 & 라이프 >
  • 생각을 깨우치는 문화 속 한 컷
    (2017년 10월 기사)
기고: 경영관리팀 이아영 주임
값진 직장생활? '태도'가 반이다! (경영관리팀 이아영 주임)
지친 발걸음으로 한 발 한 발 옮기던 퇴근길, 무심코 서점에 들렀다가 마주한 책 한 권이 있었습니다. - 퇴근길, 다시 태도를 생각하다
이 책은 오랫동안 회사생활을 했던 유인경 작가가 쓴 책으로, 우리가 현실적으로 가장 오랫동안 접하는 '직장문화'의 본질과 그에 걸맞은 태도에 대한 조언이 담겨 있습니다.
유인경 작가 특유의 담백한 문체, 풍부한 직장경험 속에서 흘러나오는 알찬 인사이트가 저에게 깊이 박음질 되듯 새겨지는 느낌이 들었어요.
그는 직장이란 단순히 밥벌이 수단이 아닌, 성취감의 터전이요, 태도를 개발할 수 있는 곳이라 말합니다.
따라서 누구든 회사 업무에 대한 회의감이 들더라도 어떤 식으로 스스로를 개발해 나가야 하며 타인의 맘에 안 드는 부문도 무던하게 넘길 수 있는 지혜를 길러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가장 기억에 남은 구절은 '회사에 대한 태도'와 관련한 뼈있는 한마디였습니다. '회사나 직장이 나를 평생 지켜주지 못하는데 충성을 하고 헌신해야 하나'라고 하지만 직장에서 보여주는 바른 태도가 그 사람이 발전하고 성장하는 밑거름이 된다는 것을 왜 모를까요.
저 역시 반복적인 업무에 불만과 회의가 들 때쯤, 이 구절을 떠올리며 제 자신을 돌아보곤 합니다. “과연 내가 회사에서 하는 태도는 바른 것일까?”
많은 사람들은 입사 이후 스스로 하고 싶은 것, 시간들을 포기하기도 하지요. 그렇게 평생 일을 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우리가 불평불만만 하고 살아가야 할까요? 끊임없이 스스로의 발전을 고민할 수 있고 성취감을 갖고 살 수 있는 건 회사에서 일을 하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미래에셋대우인 여러분, 혹시 똑같은 일상과 많은 업무에 지쳐 있다면 이 책을 통해 다시 한 번 입사했던 그 시점으로 돌아가 '긍정적이고 활기 있는' 직장생활을 새로이 시작해 보세요!

댓글목록

이태용님의 댓글

이태용

직장에서 내일 남의 일 말하는데, 자신은 안하면서 남 얘기하는 부류들 정말 싫다.
일 중요하다.

선재오님의 댓글

선재오

태도
새로이 나를 되돌아 보게 하네요

마희영님의 댓글

마희영

태토

이종근님의 댓글

이종근

직장인으로 마음속에 와닿네요.

자신과 회사가 서로 공존하는 태도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김계옥님의 댓글

김계옥

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