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미래에셋증권 웹진

실화를 바탕으로 다큐멘터리부터 뮤지컬까지
원 소스 멀티 유즈의 상징작 <킹키부츠>
(2022년 09월 기사)

실화를 바탕으로 다큐멘터리부터 뮤지컬까지
원 소스 멀티 유즈의 상징작 <킹키부츠>
메인 이미지 보이기
  • 처음 >
  • 컬쳐 & 라이프 >
  • 생각을 깨우치는 문화 속 한 컷
    (2022년 09월 기사)
실화를 바탕으로 다큐멘터리부터 뮤지컬까지
원 소스 멀티 유즈의 상징작 <킹키부츠> 사진제공: CJENM
뮤지컬 <킹키부츠>는 실화를 바탕으로 개봉한 '줄리언 재롤드'의 동명의 영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공연으로 영국 노샘프턴의 수제화 공장들이 경영악화로 폐업하던 중 아주 특별한 부츠를 만들어 유일하게 살아남은 구두공장의 실제 성공 스토리를 흥겹게 풀어내며 희망찬 용기와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작품입니다. 사진제공: CJENM
계속되는 경기 침체로 인해 경영이 악화되어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구두공장이 폐업 위기를 맞게 되면서 공장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초보 사장 찰리와 사회적 편견을 깨고 드랙퀸을 위한 남성용 부츠를 제작해 틈새시장을 공략하라는 기발한 아이디어로 찰리의 운명적 조력자가 되는 '롤라'와 공장 직원들의 내적 성장이 그려집니다. 사진제공: CJENM
유쾌한 남자 롤라, 찰리의 재기를 돕는 열정적인 공장 직원이자 엉뚱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의 로렌, 끝으로 18cm 힐 위에서 아찔하고 섹시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엔젤들까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고난과 역경을 딛고 성장하는 캐릭터들을 통해 모든 사람이 함께하는 순간 삶이 더 짜릿해지는 기적 같은 이야기를 선사합니다. 사진제공: CJENM
'실화의 주인공인' 스티브 팻맨(Steve Pateman)은 아버지 리차드에 이어 대대로 장인 정신이 깃든 정통 수제화를 만드는 공장을 물려받아 경영합니다. 한때 만드는 수제화 90%를 모두 수출할 정도로 잘나가던 신사화 공장은 지속된 경기 침체와 저렴한 신사화가 대폭 수입되면서 위기에 직면하게 됩니다. 사진제공: CJENM
스티브는 공장을 다시 일으키기 위해 고심하던 중 여장남자들이 신던 하이힐은 기존 여성화에서 사이즈만 커진 제품이라 체격이 좋은 남자들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다는 고충을 토로하며 남자들이 신을 수 있는 큰 사이즈의 예쁜 구두를 만들어 줄 수 있는지 제안을 받습니다. 사진제공: CJENM
스티브는 그동안에 공장을 운영하며 쌓아온 노하우와 디자인을 적용하는 등 본격적으로 '킹키부츠'를 제작했고, 스티브의 신사화 공장은 어느덧 '킹키부츠 공장'으로 유명해집니다. '킹키부츠'라는 생각지 못한 니치 마켓(niche market)을 발견하여 공장을 다시 일으키는 성공 스토리가 우리에게도 희망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사진제공: CJENM
무대와 객석이 함께 즐기는 작품인 뮤지컬 <킹키부츠>의 희망적이고 유쾌한 스토리를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것은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파워풀하고 텐션 넘치는 넘버들입니다. 사진제공: CJENM
대표적인 넘버인 'Everybody Say Yeah'는 관객들의 참여를 유도하며 세상을 향해 소리치는 모습으로 1막의 엔딩을 화려하게 장식합니다. 이처럼 세련되고 신나는 음악으로 중무장한 뮤지컬 <킹키부츠>는 시종일관 관객들의 흥을 자극하며 여기에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퍼포먼스는 희열을 느끼게 합니다. 사진제공: CJENM

실화를 바탕으로 다큐멘터리부터 뮤지컬까지
원 소스 멀티 유즈의 상징작 <킹키부츠>
사진제공: CJENM

뮤지컬 <킹키부츠>는 실화를 바탕으로 개봉한 '줄리언 재롤드'의 동명의 영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공연으로 영국 노샘프턴의 수제화 공장들이 경영악화로 폐업하던 중 아주 특별한 부츠를 만들어 유일하게 살아남은 구두공장의 실제 성공 스토리를 흥겹게 풀어내며 희망찬 용기와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작품입니다.
사진제공: CJENM

계속되는 경기 침체로 인해 경영이 악화되어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구두공장이 폐업 위기를 맞게 되면서 공장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초보 사장 찰리와 사회적 편견을 깨고 드랙퀸을 위한 남성용 부츠를 제작해 틈새시장을 공략하라는 기발한 아이디어로 찰리의 운명적 조력자가 되는 '롤라'와 공장 직원들의 내적 성장이 그려집니다.
사진제공: CJENM

유쾌한 남자 롤라, 찰리의 재기를 돕는 열정적인 공장 직원이자 엉뚱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의 로렌, 끝으로 18cm 힐 위에서 아찔하고 섹시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엔젤들까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고난과 역경을 딛고 성장하는 캐릭터들을 통해 모든 사람이 함께하는 순간 삶이 더 짜릿해지는 기적 같은 이야기를 선사합니다.
사진제공: CJENM

'실화의 주인공인' 스티브 팻맨(Steve Pateman)은 아버지 리차드에 이어 대대로 장인 정신이 깃든 정통 수제화를 만드는 공장을 물려받아 경영합니다. 한때 만드는 수제화 90%를 모두 수출할 정도로 잘나가던 신사화 공장은 지속된 경기 침체와 저렴한 신사화가 대폭 수입되면서 위기에 직면하게 됩니다.
사진제공: CJENM

스티브는 공장을 다시 일으키기 위해 고심하던 중 여장남자들이 신던 하이힐은 기존 여성화에서 사이즈만 커진 제품이라 체격이 좋은 남자들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다는 고충을 토로하며 남자들이 신을 수 있는 큰 사이즈의 예쁜 구두를 만들어 줄 수 있는지 제안을 받습니다.
사진제공: CJENM

스티브는 그동안에 공장을 운영하며 쌓아온 노하우와 디자인을 적용하는 등 본격적으로 '킹키부츠'를 제작했고, 스티브의 신사화 공장은 어느덧 '킹키부츠 공장'으로 유명해집니다. '킹키부츠'라는 생각지 못한 니치 마켓(niche market)을 발견하여 공장을 다시 일으키는 성공 스토리가 우리에게도 희망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사진제공: CJENM

무대와 객석이 함께 즐기는 작품인 뮤지컬 <킹키부츠>의 희망적이고 유쾌한 스토리를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것은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파워풀하고 텐션 넘치는 넘버들입니다.
사진제공: CJENM

대표적인 넘버인 'Everybody Say Yeah'는 관객들의 참여를 유도하며 세상을 향해 소리치는 모습으로 1막의 엔딩을 화려하게 장식합니다. 이처럼 세련되고 신나는 음악으로 중무장한 뮤지컬 <킹키부츠>는 시종일관 관객들의 흥을 자극하며 여기에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퍼포먼스는 희열을 느끼게 합니다.
사진제공: CJEN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