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미래에셋대우

꽃보다 아름다운 일상으로의 초대
플라워 클래스

꽃보다 아름다운 일상으로의 초대
플라워 클래스
메인 이미지 보이기
  • 처음 >
  • 컬쳐 & 라이프 >
  • 탐나는 취미·취향
기고: 글로벌주식컨설팅팀 박수진 매니저
사진1
일과 육아를 병행하면서 저에게 집중하는 시간이 부족해지면서 어느 순간부터 우울감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심리적으로 가라앉아 있던 중 몇 년 동안 팔로우 했던 플로리스트의 꽃사진을 보면서 저도 배우고 싶다는 마음을 가진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사진2
남편도 저를 지지하면서 고민하지 말고 즐겁게 할 수 있는 취미활동을 해보라며 적극적으로 지원해 주어서 본격적으로 취미활동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진3
주 1회, 4~5명의 클래스 친구들과 같이 수업을 듣고 있습니다. 제가 다니는 클래스는 다양하고 풍성한 꽃들을 사용하고 강사가 남다른 디자인을 하도록 지도해서 매 시즌 계절에 맞는 재료와 디자인을 적용하며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사진4
요즘은 플라워 클래스도 성향과 목적을 고려해 수업을 고를 수 있도록 커리큘럼을 다양하게 운영하고 있습니다. 저는 그 중에서 핸드타이, 커머셜 등 다양한 과정을 모두 수강해 마스터가 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사진5
비용적인 부담은 있지만 집중력을 가지고 취미생활을 즐기면서 자아를 찾고 오히려 불필요한 소비를 줄이는 효과도 있어 일거양득의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사진6
플라워 클래스를 시작하면서 이따금 꽃시장에 나기기도 하는데 온 세상 가득한 꽃 향기와 생명의 에너지를 호흡하고 활력이 느껴지는 시장에서 저도 새로운 삶의 에너지를 충전하게 됩니다.
사진7
뿐만 아니라 다양한 꽃을 구경하고 보다 저렴한 가격에 좋아하는 꽃을 듬뿍 구입해 저의 솜씨와 창의력을 더해 제 작품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사진8
꽃이 주는 에너지는 생각보다 무궁무진합니다. 특히 제가 만든 작품을 집에 장식하면 인테리어 효과를 톡톡히 누릴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가족들도 생명력을 가진 화사하고 아름다운 꽃을 보면서 새로운 즐거움을 만끽하는 환경이 만들어집니다.
사진9
남편과 딸이 제가 만든 작품을 보면서 “예쁘다”며 칭찬하면 뿌듯함을 느낄 수 있고 일과 육아를 병행하면서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가 풀립니다. 또한 머리가 무겁고 눈이 피곤한 근무환경 화면을 벗어나 자연색으로 물든 꽃들을 보면 마음까지 청량해집니다.
사진10
일주일에 하루, 짧은 시간을 할애하는 것마저도 쉽지 않고 피곤할 것 같았는데 오히려 정신이 맑아져서 에너지가 충전되는 느낌을 받으며 생활하고 있습니다.
사진11
제 손으로 만든 꽃을 주변 지인들에게 선물하는 기쁨 또한 매우 커서 저에게 새로운 성취감을 선사하기도 합니다.
사진12
1년 반이라는 시간 동안 꾸준히 플라워 클래스를 들으며 취미생활을 하는 동안 저의 많은 부분이 변화했습니다. 아직 수강하지 못한 웨딩공간에도 관심이 있어서 이 과정을 마스터 한 후에는 앞으로 결혼하는 지인들에게 부케도 선물하려고 합니다.
사진13
처음 취미생활을 망설일 때 남편이 제게 "좋아하면 우선 해 봐라. 고민하다 보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라고 조언한 것이 저에게는 큰 힘이 되었습니다. 누구에게나 고려해야 하는 것이 많지만 자신을 위해 도전하고 시간을 내보기를 권합니다. 용기가 필요하다면 원데이 클래스부터 시작해 보는 것도 좋지 않을까요?

다음호 [탐나는 취미·취향]에서 소개하고 싶은 당신의 취미 이야기를 응모해주세요.

응모창 바로가기

댓글목록

박현미님의 댓글

박현미

ㄱ ㄱ ㅑ!!!! 직접 만들었다니 꽃 너무 예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