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 뉴스

미래에셋 뉴스
메인 이미지 보이기
  • 처음 >
  • 미래에셋대우 인사이드 >
  • 미래에셋 뉴스

미래에셋대우, 해외주식 지급형 ELS 연 15% 수익 만기 상환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3월 발행한 약 140억원의 '해외주식 지급형 글로벌ELS'(초고위험)가 평균 연 15.63%(세전)의 수익률로 9월에 모두 만기 상환됐다고 밝혔다.

해외주식 지급형 ELS는 미래에셋대우가 업계 최초로 출시한 상품으로, 만약 손실이 확정되더라도 현금으로 지급하는 것이 아니라 주식으로 지급해 글로벌 우량 주식을 보유함으로써 손실을 회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 상품은 매월 고정 수익을 지급하면서 만기를 6개월로 짧게 설정했으며, 3월에 출시한 제 22697회, 22901회, 22910회, 22911회 글로벌 ELS 상품 모두가 9월에 평균 15.63%(세전) 수익률로 만기 상환되었다.

미래에셋대우 해외주식 지급형 글로벌 ELS는 기초자산으로 아마존, 엔비디아 등 해외종목 2개를 조합해 사용하고 있으며, 첫 회 모집 5일 만에 한도 100억원을 모두 완판한 기록을 가지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에 따르면, 손실 상환 시 하락률이 큰 기초자산 해외주식을 실물로 지급하는 상품 구조 특성상 기존 ELS 투자자와 해외 주식 직접 투자자 간의 접점을 찾을 수 있다는 점에서 해당 상품이 높은 관심을 이끌어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청약 고객을 분석해 본 결과, 해외주식지급형 글로벌 ELS는 지수형 ELS에 비해 1인당 평균 청약금액(약 5천만원)이 많고 해외 주식을 직접 투자한 경험이 있던 고객의 청약 비중(약 50%)이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해외주식지급형 글로벌 ELS가 해외 주식 투자의 대안 투자 상품이 될 뿐만 아니라 해외 주식 직접 투자와 상호 보완할 수 있는 상품이 될 수 있다고 한다.

미래에셋대우 김호영 Equity파생본부장은 "한국 리테일 시장에서는 스텝다운 구조의 ELS상품이 보편화되어 전체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며 "글로벌 우량 해외 종목으로 구성된 해외주식지급형 ELS가 파생결합증권 시장에서 기초자산의 다양화에 기여하고 투자자들의 글로벌 자산배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글로벌 우량주식인 아마존, 엔비디아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글로벌 ELS를 18년 9월 현재 누적 1,300억원을 발행했으며 연말까지 3,000억원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ELS는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고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외화자산의 경우 환율변동에 따른 손실이 가능하다. 또한 과거 수익률이 현재 수익률을 보장하지 않는다.

미래에셋대우-KB증권, 호반그룹 상장 대표주관사로 선정

미래에셋대우가 ㈜호반건설의 상장 대표주관사로 선정되었다.

미래에셋대우는 공동 대표주관사로 선정된 KB증권과 함께 호반건설의 2019년 상장을 목표로 IPO를 준비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기업 가치와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그룹 내 주력회사인 ㈜호반과의 합병도 함께 추진한다.

㈜호반은 2017년 매출 2조 6천억 원, 영업이익 7천 9백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고 건설업 시공능력평가에서도 13위로 그룹 내 선두를 지키고 있다. 또한 ㈜호반건설은 매출 1조 3천억 원, 영업이익 1천 9백억 원으로 시공능력평가 순위 16위를 기록했다.

미래에셋대우 기승준 ECM본부장은 "합병을 통해 외형 면에서는 시공 능력평가 10위권 이내로 진입하게 되고 기업 가치가 크게 높아질 것이다"며 "재무건전성이 뛰어난 호반그룹이 상장하게 되면 주택 후분양제, 재개발, 재건축 시장 등에서도 경쟁력을 갖춰 지속 성장을 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건설 송종민 사장은 "급변하는 사업 환경을 대비해 변화를 꾀하려고 노력해 왔다"며 "상장 추진과 합병을 통해 개발 및 운영, 건설사업, 레저사업 등을 아우르는 종합 디벨로퍼의 지위를 견고히 구축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그룹은 최근 리솜리조트 인수를 계기로 폭넓은 사업다각화를 추진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핀테크 파트너십 프로그램 1기 성과 발표회 성료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5일 '미래에셋 핀테크 파트너십 프로그램 1기 성과 발표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0월 29일(월) 밝혔다.

미래에셋 핀테크 파트너십 프로그램은 미래에셋대우가 디지털 혁신 과제를 제시하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핀테크 또는 신기술 보유 기업을 선정해 과제를 수행하는 것으로, 지난 3개월간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과제를 수행한 스타트업 3개사가 성과를 발표했다.

'자이냅스'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업무에 필요한 뉴스를 추천해주는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를, '베이글 소프트'와 '파워보이스'는 목소리를 이용한 본인 인증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화자인증' 서비스를 발표하고 베타 서비스를 시연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날 발표된 서비스를 2개월간 테스트 한 후 상용화를 검토할 예정이며, 이들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핀테크 파트너십을 확대해 긴밀한 교류와 협력이 가능한 액셀러레이터의 역할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6월 '미래에셋 디지털 혁신 플랫폼'을 출범하고, 핀테크 허브 제휴 기관들과 핀테크 동향을 공유하고 핀테크 기업들의 투자 유치와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등 핀테크 기업들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