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미래에셋대우

여심을 홀리는 총천연색 판타지, 베네피트(benefit)
(2019년 01월 기사)

여심을 홀리는 총천연색 판타지, 베네피트(benefit)
메인 이미지 보이기
  • 처음 >
  • 글로벌 포커스 >
  • 글로벌 브랜드 히스토리
    (2019년 01월 기사)
늘 톡톡 튀는 패키지로 중무장한 제품이 즐비하기로 유명한 베네피트 매장. 이곳에서 20~30대 여성들은 마치 새로 나온 장난감을 다루듯 제품들을 만지고 마음껏 사용해 본다. 물론 화려한 패키지만으로는 소비자의 마음을 뺏을 수 없었을 것이다. 사용감이 뛰어난 제품들은 수년간 메이크업 어워드의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다.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다진 베네피트. 이 거대한 코스매틱 브랜드는 끼가 넘치는 쌍둥이 자매의 손끝에서 탄생했다.
베네피트 로고

브랜드 정리

1976년 쌍둥이 자매인 진 포드와 제인 포드가 설립한 미국의 화장품 브랜드. '화장은 편하고 재미있는 것!'이라는 콘셉트로 개성 있는 메이크업 제품, 스킨케어, 향수 등을 제작, 판매하고 있다.

1976년, 쌍둥이 자매가 만든 작은 화장품 가게

진포드와 제인포드 사진
출처: benefit Korea 공식홈페이지(https://www.benefitcosmetics.com)
설립자인 진과 제인은 일란성 쌍둥이다. 예술을 전공한 진 포드와 마케팅을 공부한 제인 포드는 대학 졸업 후 광고 모델로 데뷔하게 된다. 이런 경험을 토대로 둘은 나름의 화장 노하우를 터득하고 1976년 샌프란시스코 미션 지역(The Mission District)에 작은 화장품 가게를 열게 된다. 베네피트의 시초격인 이 조그만 상점은 '더 페이스 플레이스(The Face Place)'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초기 그들의 사업 첫 목표는 하루에 33달러를 벌어 둘로 나누는 것이었다.

당시 더 페이스 플레이스가 특별했던 이유는 단순히 제품만을 팔지 않아서다. 자매는 여성들이 매장을 찾을 때마다 판매 외에 얼굴의 결점을 가리는 화장법을 알려주거나 서로의 고민을 들어주는 등 보다 적극적인 판매 방식을 취했다. 이로 인해 여성들을 위한 놀이 공간으로 입소문을 타면서 미션 지역에서 높은 인기를 구가할 수 있었다.

시그니처 제품으로 시작해 세계적 브랜드로 도약하다

드디어 더 페이스 플레이스가 성장할 수 있는 전략 제품을 선보이게 된다. 현재도 출시되며 베네피트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시그니처 제품, '베네틴트'가 그것. 이후 1988년 진 포드와 제인 포드는 샌프란시스코 중심가에 자신들의 두 번째 매장을 연다. 같은 해에는 전설적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케빈 어코인이 진과 제인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그의 메이크업 키트에 필요한 10병의 베네틴트를 주문하면서 더 높은 명성을 얻기에 이른다.

진과 제인은 백화점 유통망을 통해 브랜드를 키우기로 결심한다. 새로운 이름이 필요했던 상황에서, 제인은 이탈리아 여행 시 현지 사람들이 끊임없이 "베네, 베네!(Bene, 이탈리아어로 '좋다'는 뜻)"를 외치는 것을 기억해냈다. 진과 제인은 '베네'와 딱 어울릴만한 단어를 밤새 생각하다 드디어 '베네피트'라는 브랜드가 탄생하게 되었다. 이후 꾸준한 매출 증가로 1991년 뉴욕 헨리 벤델 백화점, 1997년 런던 해로즈 백화점에 매장을 입점. 세계적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굳힌다.

베네틴트 사진
출처: benefit Korea 공식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
베네틴트 사진
출처: benefit Korea 공식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

베네피트의 성장에 있어 가장 결정적인 한 장면을 꼽는다면 1999년 LVMH그룹에 합병된 일이 아닐까. 이로서 베네피트는 안정된 유통망을 확보하게 된다. 33불 매출이 목표였던 작은 화장품 가게는 현재 전 세계 50여 개국에 2천 5백여 개의 매장을 둔 미국의 대표적인 화장품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차별화된 제품명과 만화 같은 패키지로 주목 받다

'화장은 편하고 재미있는 것'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베네피트에서 출시한 제품은 위트 넘치는 이름이 대부분이다. 아이섀도의 이름은 '마이 데잇츠 마이 브라더(My Date's My Brother)', 부드러운 질감의 바디 크림에는 '터치 미 덴트라이 투 리브 (Touch Me Then Try to Leave)'라는 이름을 붙였다. 무미건조한 기존의 제품과 달리 위트 있는 제품명은 20~30대의 젊은 여성 고객의 흥미를 끌기에 충분했으며 자사의 화려한 패키징 전략과도 조화를 이룬다.

베네피트의 전략은 한결같이 '차별화'다. 브랜드는 젊고 매력적이며 개성 있는 여성상을 그대로 제품으로, 광고로 재현해 낸다. 모공을 감추는 자사의 제품 광고에는 넓어진 모공 때문에 괴로워하는 여자와 그녀를 구하기 위해 '무기'를 전달하는 캐릭터가 함께 등장하고 화려한 일러스트 광고로 제품을 각인시킨다. 색색의 화려한 복고풍 일러스트레이션은 주로 메이크업 제품 패키지에 그려졌다. 화려한 패키지는 화장하는 시간 동안 또 다른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베네피트 새도우팔레트 사진
출처: benefit Korea 공식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
베네피트 화장품 사진
출처: benefit Korea 공식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

여자의 라이프 스타일과 속마음을 읽어내다

뷰티라운지 브로우바 사진
출처: benefit Korea 공식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
2003년, 베네피트는 흥미로운 시도를 했다. 여성들이라면 한 번쯤 해봄 직한 눈썹 고민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선 것이다. 매장 내 '뷰티 라운지'인 브로우바를 오픈하고, 전문가에게 눈썹을 정교하게 스타일링 하는 방법을 알려주기 시작했다. 예약을 하면 국가 자격증을 획득한 전문가가 왁싱을 해준다. 베네피트는 현재 전 세계 40여 개국에 900개의 브로우바를 운영 중이다.

또한 2009년부터는 진 포드의 두 딸인 애니 포드 다니엘슨 매기 포드 다니엘슨이 베네피트에 합류하여 각각 마케팅 및 홍보 업무와 색조 화장품 개발 업무를 적극적으로 맡고 있다. 이 시대의 여성의 라이프스타일 속 인사이트를 읽는 통찰가이자, 베네피트를 전 세계에 알리는 글로벌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