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미래에셋대우

'아프리카의 경제 허브',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채권

'아프리카의 경제 허브',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채권
메인 이미지 보이기
  • 처음 >
  • 글로벌 포커스 >
  • 숨어있는 글로벌 투자처
기고: 미래에셋대우 리테일외화채권팀
아프리카에서 가장 발달한 사회기반 시설과 금융산업으로 아프리카 경제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화공'). 취약한 경제구조와 낮은 생산성이 해결해야 할 과제이기는 하나 국가의 부채비중은 신흥국 대비 낮은 편이다.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성장률과 물가에서 최악의 상황을 벗어난 남아공의 투자 가치를 알아본다.

관광업, 인도네시아 외환 수입 3위 차지

일반
구분 내용 구분 내용
인구 55.9백만 명(2016) 면적 121.9만 km2 (한반도의 5.6배)
수도 프리토리아 (Pretoria) 기후 반건조성 기후(대부분), 아열대성
민족 흑인(80%), 백인(4%) 언어 이시줄루어(공용어 23%), 아시소사어(공용어 16%)
종교 개신교(37%), 가톨릭(7%), 이슬람교(2%)

자료: 수출입은행

정치
구분 내용
정치체제 대통령 중심제
국가원수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
의회 양원제(상원 90석, 하원 400석)
정당 아프리카민족의(ANC), 미주연합(DA), 경제자유당(EFF)

자료: 수출입은행

경제
구분 내용
GDP 2,804억 달러(2016E)
인당 GDP 5,018 달러(2016E)
산업구조 서비스 69% , 제조업 29%, 농업 2% (2018)
주요수출품 금, 다이아몬드, 백금, 금속 및 광물, 기계 및 장비
주요수입품 기계 및 장비, 화학제품, 석유제품, 과학기기, 식료품
주요부존자원 금, 크롬, 철광석, 망간, 우라늄, 구리, 천연가스
통화 란트 (ZAR 13.41/USD, KRW 83.27/ZAR, 2017년 3월 31일 기준)

자료: 수출입은행

남아공 주요 경제지표

국내경제 및 대외거래 현황
경제지표 단위 2014 2015 2016 2017E 2018E
GDP 억달러 3,511 3,176 2,949 3,441 3,612
1인당 GDP 달러 6,513 5,800 5,302 6,089 6,292
경제성장률 % 1.7 1.3 0.3 0.7 1.1
재정수지/GDP % -4.2 -4.6 -4.0 -4.5 -4.3
소비자물가상승률 % 6.1 4.6 6.3 5.4 5.3
USD대비 연평균 환율 ZAR 10.8 12.8 14.7 13.6 15.7
경상지수 백만달러 -18,646 -43.944 -9,637 -9,531 -11,068
경상지수/GDP % -5.3 -4.4 -3.3 -2.8 -3.1
상품수지 백만달러 -5,915 -2,976 989 1,301 1,073
수출 백만달러 92,697 81,386 75,155 82,532 84,846
수입 백만달러 98,612 84,361 74,166 81,231 88,773
외환보유액 백만달러 44,267 41,620 42,566 43,575 46,583

자료: 수출입은행

외채현황
경제지표 단위 2014 2015 2016 2017E 2017F
총외재찬액 백만달러 141,101 137,887 156,683 157,125 164,133
총외재찬액/GDP % 40.2 43.4 53.1 45.7 45.4
단기외채 백만달러 42,449 37,024 38,489 38,489  
외채상환액/총수출 % 6.6 7.6 11.9 12.8 10.1

자료: 수출입은행

남아공 경제 현황

1. 아프리카의 강자이나 취약한 경제구조와 낮은 생산성

남아공은 아프리카 경제를 이끄는 선도국이다. 경제 규모는 나이지리아에 이어 2위를 차지한다. 원유, 보크사이트 등 대부분의 광물자원을 보유한 자원부국이자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 가장 발달한 사회기반 시설과 금융산업으로 아프리카 경제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

물론 취약한 경제구조와 낮은 생산성은 남아공이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특히 주마 대통령 집권 후에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함께 구조개혁 지연 및 포퓰리즘 정책에 의해 경제 동력이 악화되었다. 주요 수출품목인 백금의 국제수요 감퇴와 제조업 및 건설업 부진으로 올해에도 경제성장률이 1.5%에 그칠 것으로 전망되는 등 여전히 저성장 추세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2017년 12월 새 대통령 라마포사가 집권 후 내각 개편 및 예산안 등에서 성장 개선을 위한 구조개혁 의지를 보이며 투자심리가 다소 개선되었으나 신흥국 통화 가치 하락, 실업 및 빈곤 문제 악화로 서민층의 시위가 빈발하면서 정치∙사회적으로는 여전히 불안전성을 보이고 있다. 특히 농지의 70% 이상을 백인이 소유하면서 인종 갈등이 지속되었고 신정부 들어 백인 소유의 농지를 무상 몰수하는 계획을 추진함에 따라 인종 간의 갈등이 격화되었다. 때문에 외국인 투자자들의 투자심리가 위축되는 상황을 낳고 있다.

2. 대외 변화에 취약하나 전체 부채 비중은 낮은 편

남아공은 경상수지와 재정수지가 모두 적자인 쌍둥이 적자 문제로 대외 자금 유입에 의존도가 높다. 즉, 대외 금융 환경이 불안할 때 예민해지는 구조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2013년 긴축 발작(Taper Tantrum) 이후 경상적자와 재정적자 규모를 완만하게 축소하려고 노력 중이다. 특히 2015년 10월 이후 긴축재정을 통해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을 50% 이하로 유지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정부부채는 늘어나고 있지만 신흥국 전체의 평균 수준이며, 민간부채와 함께 고려한 전체 국가 부채는 GDP 대비 125%로 신흥국 내에서 높지 않은 수준이다. (신흥국 188%)

3. 성장률과 물가 최악 탈피

2017년 남아공의 경제성장률은 농업, 광업 부문이 성장하면서 1.3%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대비 개선된 것으로 추정되지만 중기적 저성장 추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원자재 가격이 반등함에 따라 최악의 상황은 벗어났으나 높은 성장률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6년 6.4%를 정점으로 2018년 5%대로 안정되자 중앙은행은 2018년 3월 28일 기준금리를 연 6.5%로 0.25%p 인하했다. 하지만 이것이 확장적 통화정책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4. USDZAR 및 ZARKRW 환율 추이

2015년 말까지 에너지와 원자재 가격 하락,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개시 등으로 브라질, 러시아 등 원자재 의존도가 높은 이머징 국가들의 통화와 함께 동반 약세를 보이다가 2016년부터 회복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최근 대외환경 악화로 다시 약세에 접어들었다.

중개 종목

구분 종목명 채권신용등급 최소투자수량 추가수량단위 만기일 이자지급 표면금리 위험등급 수수료율
3년물 SAGB 6 3/4 03/31/21 무디스: Baa3 ('18.03.23.)
S&P: BB+('17.11.24.)
ZAR 25만 ZAR 1천 2020-03-31 6개월 이표 6.75% 고위험 연 30dp
5년물 SAGB 7 3/4 02/28/23 ZAR 25만 ZAR 1천 2023-02-28 6개월 이표 7.75%

자료: 수출입은행

외화채권 투자 시 유의사항

  • 당사는 이 금융투자상품(채권)에 관하여 충분히 설명할 의무가 있으며, 투자자는 투자에 앞서 그러한 설명을 충분히 들으시기 바랍니다.
  • 이 금융투자상품(채권)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으며,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외화채권은 발행국가의 신용위험(부도 또는 파산 등)에 따른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당사는 당사 발행 외의 채권에 대해 중도환매 및 원리금 지급 의무가 없으며, 중도매매 시 시장금리 등에 따라 원금손실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외화자산의 경우 환율변동에 따라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채권의 투자적격 신용등급은 S&P/Fitch 기준 AAA 및 AA/A/BBB(+,0,-)순, Moody's 기준 Aaa 및 Aa/A/Baa(1,2,3)순으로 구분됩니다.
  • 러시아채권 상품은 '단순중개 서비스'이고 중개수수료(30bp)는 중개신청 금액 대비 수수료율로 결제 시 원화로 징수되며, 상황에 따라 향후 변경될 수 있습니다.
  • 본 안내는 청약의 권유를 목적으로 하지 않으며, 청약의 권유는 (예비, 간이) 투자설명서에 따릅니다.

미래에셋대우 준법감시인 심사필 제18-959호 (2018.10.1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