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미래에셋대우

일하며 연금 받는 사람이 알아야 할 세 가지

일하며 연금 받는 사람이 알아야 할 세 가지
메인 이미지 보이기
  • 처음 >
  • 투자 이야기 >
  • 평안한 노후를 위해 그와 그녀가 사는 법
기고: 김동엽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은퇴교육센터장

노령연금 수령에 대해 풍부한 정보가 필요한 그의 궁금증

30년간 일하던 직장에서 퇴직한 뒤 자그마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박확실(62세)입니다. 소규모 식당이다 보니 사업소득이라고 해봐야 월 200만 원 남짓에 불과합니다. 다행히 다음 달부터 국민연금공단에서 노령연금으로 매달 100만 원을 준다고 하니 숨통이 트일 것 같습니다. 하지만 세금과 건강보험료 부담이 오히려 늘어나지 않을까 걱정이 많습니다. 또 노령연금을 받을 때 다른 소득이 있으면 연금액이 감액된다고 하는데 사실인지 궁금합니다.

직원 일러스트 아이콘 "노령연금 수령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는 박확실 씨, 무엇이든 정확하고 풍부한 정보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주 중요합니다. 노령연금 역시 예외는 아니죠."

박확실 일러스트 아이콘 "노령연금으로 어느 정도 여유를 찾을 수 있을 것 같은데 문제는 만만치 않은 세금입니다."

직원 일러스트 아이콘 "은퇴 후 다른 소득을 창출하면서도 노령연금을 받을 수 있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연금수령과 관련해 연금감액, 연금소득세, 건강보험료, 이 세 가지에 대해서는 꼭 알아두어야 합니다.."

박확실 일러스트 아이콘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령연금 수령 전에 충분한 정보를 주세요."

요즘은 박확실 씨처럼 정년퇴직 이후에도 계속 일을 하면서 연금을 받는 어르신이 많습니다. 이를 두고 일하며 연금을 받는다고 해서 '연금겸업(年金兼業)'이라고 부릅니다. 연금겸업을 하는 이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은 연금액 감액 여부입니다. 현행법에서는 노령연금을 받는 동안 '소득이 있는 업무'에 종사하고 있으면 연금 수급 개시 때부터 5년간 연금을 감액하도록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60대 노부부가 상담받는 사진

하지만 소득이 있다고 무조건 연금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므로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여기서 '소득이 있는 업무'에 종사한다는 말은 노령연금 수급자의 월평균 소득이 국민연금의 'A 값'을 초과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A 값'이란 국민연금 전체 가입자의 최근 3년간 평균소득월액으로 2019년 현재 235만 원입니다. 수급자의 월평균 소득은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임대소득 포함)만 가지고 산출하며 이때 필요경비는 공제합니다. 따라서 박 씨처럼 월 소득이 235만 원보다 적으면 연금이 감액되지 않습니다. 수급자의 월 소득이 A 값보다 많으면 노령연금이 감액되는데 감액 비율은 초과소득 규모에 따라 차이가 납니다. A 값 초과소득이 월 100만 원 미만이면 초과금액의 5%, 100만 원 이상 200만 원 미만이면 10%, 200만 원 이상 300만 원 미만이면 15%, 300만 원 이상 400만 원 미만이면 20%, 400만 원 이상이면 25%를 감액합니다. 감액 한도는 본인 노령연금의 2분의 1입니다.

다른 공적연금에도 소득 활동에 따른 연금감액 제도가 있습니다. 공무원·사학연금에서는 수급자의 근로·사업소득(임대소득 포함)이 전년도 평균연금(2019년 월 235만 원)보다 많으면 초과소득월액의 30∼70%를 감액합니다. 군인연금에서는 수급자의 근로·사업소득(임대소득 제외)이 5인 이상 사업장 근로자의 평균소득(2019년 370만 원)보다 많으면 초과소득월액의 10∼50%를 감액합니다. 공무원·사학·군인연금 모두 최대 연금액의 2분의 1까지 감액할 수 있으며 기간 제한 없이 계속 연금이 감액됩니다.

계산기 위에 tax 글씨 써져있는 사진

두 번째 궁금한 것은 세금입니다. 노령연금 등 공적연금을 받을 때 세 부담은 얼마나 될까요? 공적연금 가입자는 보험료를 낼 때 소득공제를 받는 대신에 연금을 받을 때 소득세를 내야 합니다. 단,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에 소득공제 혜택을 주기 시작한 것은 2002년 이후부터이므로 2002년 이후에 낸 보험료에서 발생한 연금소득에만 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여기에 연금소득공제까지 고려하면 세 부담은 더욱 가벼워집니다.

마지막으로 건강보험료도 걱정거리입니다. 건강보험공단에서는 지역가입자의 경우 소득과 재산을 평가해 보험료를 부과합니다. 건강보험료가 부과되는 소득에는 사업·이자·배당·기타·근로소득뿐만 아니라 연금소득도 포함됩니다. 다만 개인연금과 퇴직연금을 제외한 공적연금(공무원연금, 군인연금, 사학연금, 별정우체국연금, 국민연금) 소득에만 건강보험료를 부과하며 적용 비율은 30%로 다른 소득에 비해 낮습니다. 박확실 씨의 경우, 사업소득(연간 2,400만 원)만 있었을 때 건강보험료가 월 16만 4,000원이었다고 한다면 노령연금 1,200만 원을 수령하더라도 월 보험료는 18만 6,000원으로 2만 2,000원 늘어나는 데 그칩니다.

연금 겸업자가 알아야 할 세 가지

노령연금 감액

감액 대상자 : 월 평균소득>A 값

• 월 평균소득(근로·사업·임대소득을 갖고 따지며 필요경비는 제외)

• A 값(국민연금 전체 가입자의 최근 3년간 평균소득, 2019년 기준 235만 원)

감액 금액 : A 값 초과 소득의 5~25%

감액 기간 : 연금 수급 개시 후 5년

연금소득 과세

과세 대상 연금액 : 2002년 1월 이후 납부한 보험료에서 발생한 연금에만 과세

연금소득공제 : 과세 대상 연금액에서 소득공제 후 과세, 예를 들어 350만 원 이하는 전액 공제

건강보험료 부과 대상

건강보험료 과세 대상 연금소득 : 5대 공적연금

보험료 부과 비율 : 공적연금소득의 3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